美태평양공군대장 “北, 이란보다 더 큰 위협”

북미우주방어부대 최고사령관으로 지명된 로리 로빈슨 미국 태평양공군대장이 21일(현지시간) “북한은 단기적으로 (미국에) 이란보다 더 중요한 위협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로리슨 대장은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인준청문회에 참석, “북한 탄도미사일은 미국에 대한 ‘실질적인 위협’”이라면서 “지금 당장은 중거리 탄도미사일이 위협이지만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이용해 미국 본토를 타격하려고 애를 쓰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로리슨 대장은 이날 제출한 서면보고서를 통해서도 “북한 정권이 계속 미사일 능력을 개발하고 있기 때문에 미사일 방어체계가 효율적으로 작동되도록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미우주방어사령부는 미 6개 지역사령부 가운데 하나로 미국과 캐나다, 북미 지역의 영공과 우주 방어를 책임지고 있다. 로빈슨 지명자는 현재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으로 복무 중이며 인준을 받으면 여성 최초로 미군 지역사령관에 취임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