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한인 이산가족 상봉 위한 보고서 작성”

미 행정부는 10만명에 달하는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들과 북한에 거주하는 가족들 간의 상봉을 돕기 위한 계획을 이번 주 내로 미 의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미국 행정부는 지난 1월 제정된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상봉지원법’에 따라 미국내 한인들의 북한내 가족 상봉을 위한 보고서 작성을 모두 끝내고, 며칠 내에 미 의회에 제출한다”고 말했다고 RFA가 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보고서 내용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피하면서 “미국 정부가 미국내 한인들이 북한에 남겨둔 가족들과 만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바람직하거나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방안과 계획들을 보고서에 담았다”고만 밝혔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월 28일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지원법안이 포함된 2008년 회계년도 ‘국방수권법안’에 서명했고, 법안은 미국 대통령으로 하여금 법안이 발효된 뒤 180일 이내에 미 의회에 미국내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토록 명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인이산가족상봉추진위원회’(Coalition of representative of Korean-American divided family.이하 ‘가족상봉추진위’)의 헨리 방(Henrry Bang) 박사는 “이산가족들은 80세가 다 넘어 많이들 돌아가시고 있다”며 “우리는 이북에 사는 가족을 한번 보는 것이 소원으로 미국정부에서 빨리 해줬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관여하고 있는 미 의회의 한 소식통은 “북한은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들이 북한내 가족들과 상봉하는 문제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지만,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대가 문제 등 구체적인 실행 방안에 대해서는 미국과 북한이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가족상봉추진위’와 ‘샘소리재단’ 등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 관련 단체들도 미국 행정부의 보고서가 공개되는 시점에 맞춰서 한인 이산가족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미국 전역에 거주하는 이산가족 현황 파악에 나서는 등 미 정부와 의회의 미국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미 의회는 법안이 발효됨에 따라 미국내 한인들의 북한내 이산가족 상봉을 돕기 위해 법안 상정을 주도했던 칼 레빈 상원 군사위원장의 보좌관 1명을 지난 3월 북한에 보내 이산가족 문제 대한 실태 파악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지난 5일 통일부에 따르면 1988년부터 지난 7월 말까지 정부 이산가족정보통합센터에 등록된 이산가족 신청자는 모두 12만7천268명으로, 이 가운데 27.8%인 3만5천483명이 이미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신청자 중 생존자의 연령도 90세 이상이 3.9%, 80∼89세 30.2%, 70∼79세 40.4%, 60∼69세 16.1%, 59세 이하 9.4%로, 70세 이상이 74.5%에 달해 앞으로도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