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북한과의 금융거래 ‘주의보’ 발령

미국 재무부가 북한과의 금융거래에 관한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금융범죄단속반은 주의보를 통해 금융기관들에게 관련 지침 내용을 발표했다. 단속반은 이어 미국 대북 제재 규정과 대통령 행정명령 13750호, 13351호에 따라 미국 금융기관들은 북한의 금융, 상업거래와 관련되지 못하도록 법적 제한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규제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1718호와 2087호, 2094호의 내용이 반영됐고, 금융기관들은 안보리 결의안 금융제재 및 금지사항을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VOA는 “이번 단속반이 발령한 주의보는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FARF)가 북한의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재지정한 데 따른 후속조치”라고 전했다.

한편 FARF는 지난 1989년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금융기관을 통해 자금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 기구는 지난 6월 북한이 여전히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로 국제금융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북한에 이 문제를 즉각적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