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부, 北탄도미사일 도발 규탄…“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북한이 탄도미사일 3발을 기습 발사한 데 대해 미국 정부는 강하게 규탄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정부는 이번 일과 최근에 있던 다른 미사일 시험들을 강력하게 비난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국 정부가 “일본과 한국 같은 동맹국뿐 아니라 러시아나 중국 같은 (동북아시아) 지역 협력국가들과도 (북한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그들(러시아나 중국)도 (지역의) 안정을 저해하는 북한의 행동에 대해 우려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니스트 대변인은 “북한은 그 어느 때보다도 고립돼 있다”면서 “그들(북한)이 국제사회의 그늘에서 나와 다시 국제사회에 편입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국무부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는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미국은 대북제재를 강화해 왔다. 앞으로도 미국은 북한에 계속 압박을 가할 것이고, 또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멈추고 국제사회의 우려에 응답하길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특히 탄도 미사일 발사 등 지속적인 북한의 국제 의무 위반은 북한 지도부에 대한 압박과 책임 추궁이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결의를 강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