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대북 선제공격론 반대”

미국 워싱턴D.C.의 싱크탱크인 한미경제연구소(KEI)의 잭 프리처드 소장은 7일 북한에 대한 선제 공격론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프리처드 소장은 이날 KEI 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 최근 공개된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정책’이라는 정책보고서에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억지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북 선제공격론이 거론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보고서 작성에 공동으로 참여했던 프리처드 소장은 2006년 7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실험발사 당시 윌리엄 페리 전 대북정책조정관이 북한 대포동 미사일 시설에 대한 선제공격론을 주장한 것에 자신은 반대했다는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번 보고서 작성과정에서도 개인적으로 반대의견을 개진했다고 말했다.


프리처드 소장은 만일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이 이뤄진다면 남한 국민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는다는 점에서 한국의 동맹인 미국이 선제공격론을 주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보고서의 공동저자 스콧 스나이더 아시아재단 한미정책연구센터 소장은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론은 하나의 가능성으로 보고서에 언급됐을뿐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제안을 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또 한명의 공동저자인 존 틸러리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전시작전권 전환 연기 문제를 거론하며, “한국의 요구를 받아들여 연기가 이뤄졌다는 점은 한미 동맹에 방점을 찍은 것”이라며 “한미 동맹은 움직일 수 없는 정지상태에 있는 것이 아니라 계속 60여년에 걸쳐 개선돼 왔으며, 세계적으로 볼 때 특별하고 모범적인 동맹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프리처드 소장 등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3명은 미외교협회(CFR)가 지난달 펴낸 보고서에 한반도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참여했다.


프리처드 소장 등은 8일 국무부를 방문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특별대표, 성 김 북핵특사를 만나 보고서에 담긴 한반도 관련 정책제언과 관련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