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北, 10여개 핵무기 보유 가능성”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의 개수와 능력이 국제사회의 예상보다 더 발전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미 군사안보 전문가가 25일(현지시간) 지적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박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의 개수와 능력이 예상보다 매우 앞서 있을 가능성이 크며 북한은 끊임없이 이의 개발과 무기 판매를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1990년대 초 1~2개의 핵무기를 보유했지만, 이후 외부의 지원과 구소련, 중국 등의 핵전문가 도움으로 지금은 10여 개의 핵무기를 갖고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넷 박사는 최근 파키스탄의 압둘 카디르 칸 박사가 북한이 이미 3기의 핵탄두를 보유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오히려 북한이 전체 핵무기 중 일부만을 공개해 축소했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한 장소에 있는 핵무기 전부를 칸 박사에게 보여줬다고는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핵탄두 3개를 공개했다면 오히려 5~6개, 혹은 그 이상을 보유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정보 당국의 보고서를 보면 1992년에 구소련 측에서 56kg의 플루토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아마도 10개의 핵무기를 만들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넷 박사는 북한이 많게는 핵무기를 20개까지 보유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이 외부 도움을 받았다면 이미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을 것이며 구소련을 비롯한 다른 나라의 전문가에게 핵탄두 소형화의 기술도 넘겨받았을 수 있다는 추측이다.


베넷 박사는 앞으로 북한이 핵무기의 능력은 물론 더러운 폭탄(dirty bomb), 미사일의 사거리와 정확성 등을 더 개발하고 무기 수출도 계속 시도할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북한은 국제사회를 위협할 수 있는 핵무기와 미사일의 능력을 개발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면서 “미국까지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과 여기에 장착할 수 있는 핵탄두를 가진다면 미국에 더 강력히 대항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넷박사는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1874호의 대북제재와 PSI, 즉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으로 무기수출이 어렵게 된 북한이 앞으로 항공기를 이용한 무기 운송을 시도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