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들,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논의”

미국 정부의 전.현직 관리와 한반도 전문가들이 최근 비공개 회의를 열어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논의했으며, 이 자리에선 북미 정상회담이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도 가능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회의는 미 국무부의 한반도관련 전.현직 관리와 국방정보국 관리, 의회 관계자, 한반도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8일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에서 열렸다.

21일 이 방송에 따르면 소식통은 “회의에 참석한 인사들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에 관심을 두고 이를 진지하게 논의했으며 대부분 큰 동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참석자들은 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이후 북미 양자 대화의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미 정상회담이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도 가능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RFA는 전했다.

소식통은 특히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재임시 김정일 위원장을 워싱턴에 초청한 적이 있고 그의 이번 방북에 헨리 키신저 전 국무부 장관과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장,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 등 “오바마 행정부에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거물급 인사들이 대거 협력했기 때문에” 북미간 “정상회담의 가능성이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는 (쪽으로) 분위기가 모아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현재 오바마 행정부가 이란과 이라크 등 다른 외교 문제에 치중하고 있지만, 이것을 어느 정도 해결하면 북미 정상회담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