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추가 對北 금융제재 검토

미국 재무부가 핵실험을 실시한 북한에 대해 추가로 금융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26일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미 재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재무부가 북한에 대해 금융제재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국제 금융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수단이 여전히 제한돼 있지만, 이같이 제한된 접근 수단마저도 차단할 수 있는 폭넓은 권한을 미 재무부가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이러한 문제를 놓고 미국이 택할 수 있는 선택방안(옵션)들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미 재무부는 2005년 북한이 거래하던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BDA)를 `돈세탁 우려대상’으로 잠정 지정한 뒤 북한자금 2천500만달러를 동결시키면서 큰 효과를 본 적이 있다.

BDA는 소규모 은행에 불과했지만 미국이 이 은행을 `돈세탁 우려대상’으로 지정하면서 사실상 북한의 국제 금융거래 자체가 완전히 봉쇄되는 결과를 가져왔기 때문에 이와 유사한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재무부 관계자는 현재 북한에 대해 어떤 추가 제재를 취할지를 놓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들 사이에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하고 이러한 논의의 결과가 재무부의 추가 제재에 대한 기초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