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뽀로로, 수입 규제 대상 아니다”

미국 재무부가 한국의 애니메이션 ‘뽀로로’는 미국의 수입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이 최근 자사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뽀로로가 미국의 수입규제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언론보도를 알고 있지만 뽀로로는 수입 제한 품목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OFAC는 “뽀로로처럼 대중에 널리 보급된 영상물은 정보나 정보물로 분류되며, 이는 북한에 대한 제재의 근거가 되는 국제긴급경제권한법의 예외조항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은 최근 북한산 완제품뿐만 아니라 북한산 부품이나 기술이 들어간 제품의 수입도 금지하는 새로운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만들었다.


이와 관련 뽀로로의 캐릭터 개발에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 산하 삼천리총회사가 참여했다는 점에서 대미 수출에 제한을 받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었다.


미 의회조사국(CRS) 딕 낸토 선임연구원은 최근 인터뷰에서 간접적인 북한산 제품의 대미 수출을 통제하는 조항이 이번 제재의 핵심이라면서 “유럽과 중국을 비롯해 세계 110여 개국에 수출된 한국의 ‘뽀로로’도 북한의 삼천리총회사가 제작에 참여했기 때문에 미국 정부의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