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北금강은행’ 주의 리스트 추가

미국 재무부가 18일(현지시간) 미국의 은행들이 거래할 때 주의해야 할 은행 리스트에 북한의 금강은행을 추가했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이날 ‘북한 정부 기관과 기업들의 불법금융행위 개입’에 대한 주의를 촉구하는 권고문에 포함된 북한 은행 리스트에서 금강은행을 추가했다. 이에 따라 주의 은행 리스트는 총 18개로 늘어났다.


재무부는 권고문을 통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1718호와 1874호가 이행되면서 북한 정부와 기관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은행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현금 거래가 늘어날 수 있다”면서 “북한 사람이 큰 액수의 현금을 예치하거나 또는 위조 달러화를 유통시키는지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재무부는 지난 6월 권고문을 통해 ‘압록강개발은행’, ‘대동신용은행’, ‘동북아은행’, ‘조선합영은행’ 등 17개 북한 은행들의 리스트를 발표했다. 이 리스트에 ‘금강은행’은 포함되지 않았다. ‘압록강개발은행’과 ‘단천상업은행’ 등은 불법 무기판매 등과 관련돼 제재 대상으로 지목돼 있다.


당시 권고문에서 재무부는 북한이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 후 신분을 감춘 차명거래나 제3자를 통한 자금이전, 반복적인 계좌이체 등 변칙, 위장거래를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며 미국 금융기관들의 주의를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