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인권특사 “北 인권문제 다룰 국제그룹 필요”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는 2일(현지시간) “북한 인권문제를 다룰 국제적 협력자 그룹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날 오후 뉴욕대 와그너 국제학생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 “북한 인권문제는 미국이 혼자만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 정권을 화나게 할 위험을 무릅쓰고라도 우리는 북한 인권문제를 다루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의 고통에 대해 영원히 눈을 돌릴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그러나 “이는 북한 정권 교체와 관련이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다”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건설적 약속을 한다면 그들이 받게될 약속과 기회에 대해 북한측과 대화를 시작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방문에 대해 “강의를 하기 위해 가는 것이 아니라 이 고통스런 문제에 대한 얘기를 듣고 배우기 위해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 함께 초청된 추미애 전의원은 문제를 지적하는데 치중한다면 북한은 체제와해를 시도하는 것으로 오해할 것이라면서 “정치적 자유나 시민적 기본권의 결여에 대한 지적에 집중하는 것 보다 기아, 공포로부터의 자유 등 생명권이나 생존권적 기본권에 먼저 치중해 인도적 지원을 확대함으로서 개방에 대한 두려움을 줄여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의원은 또 “남북한간의 경제 협력을 통해 개방의 필요성과 장점을 제대로 인식하도록 함으로써 스스로 적극적으로 개방정책을 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