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인권특사 “北, 식량지원 요청하면 검토할 것”

미국 정부가 북한이 식량 지원을 요청할 경우 최근의 전쟁 도발 위협과 무관하게 원칙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22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으로부터) 지원 요청이 있으면 이는 분명히 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도적 지원과 관련한 우리 정책은 실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냐, 다른 어려운 국가들의 수요가 있느냐, 실제로 필요한 이들에게 전달되는지 모니터할 수 있느냐 등을 조건으로 한다”면서 “이는 미국의 인도적 지원 정책의 근간”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언급은 인도적 지원과 정치적 상황을 분리한다는 원칙론을 확인한 수준이지만,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 이후 미국의 고위 당국자가 대북 식량지원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했다는 점에서 주목됐다. 


특히 최근 존 케리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대화론을 잇달아 제기한 직후 나온 것으로 향후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그는 북한의 식량 상황에 대해 “지난해 가을 세계식량계획(WFP)의 보고서는 상황이 나아진 것으로 평가했다”면서 “그러나 북한에 있는 여러 단체들의 보고서에 따르면 상황이 상당히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아울러 킹 특사는 중국의 탈북자 송환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 문제(탈북자 북송)에 대해 중국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도 중국을 상대로 압력을 넣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 내 정치범수용소에 대해 “수용 인원, 수용소 공간 등이 줄어들었다는 징후는 없다”면서 “일부 위성사진에서 수용소의 규모에는 변화가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몽골 주재 북한 대사가 몽골 대통령에게 식량 지원 가능성을 타진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 그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