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인권단체 “유엔, 北 생체실험 조사 나서야”

(워싱턴=연합뉴스) 박노황 특파원 = 미국에 본부를 둔 유대인 인권단체인 시몬 비젠탈 센터의 아브라함 쿠퍼 부소장은 9일 북한이 정치범들을 독가스로 살해하고 생체실험 결과를 대량 살상무기 프로그램 개발에 이용한 의혹에 대해 유엔과 국제적십자사가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워싱턴 시내 상원 하트 빌딩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고 한국 정부 당국은 정치범 가스 살해에 관한 모든 관련 정보를 유엔 및 이에 관심을 가진 다른 나라 정부들과 공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쿠퍼 부소장은 “이같은 노력이 전세계가 인본주의에 반하는 그러한 범죄의 실상을 이해하고 장차 그같은 잔학행위를 저지르는 범죄자에 대한 법적인 토대를 세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2일 서울에서 만난 탈북자 3명의 증언을 인용, “북한이 1970년대 부터 가스실을 운영하면서 정치범에 대한 생체실험을 자행해왔다”고 거듭 주장했다.

nhpark@yna.co.kr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