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인권공세는 내정간섭용”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4일 미국의 인권공세를 다른나라에 대한 내정간섭용이라고 비난하면서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이 통신은 이날 ’피고석에 앉아야 할 인권재판관’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반제자주적인 나라들에 들이대는 인권공세는 침략과 압력, 간섭을 위한 구실에 불과한 것”이라며 “미국은 이제라도 인권재판관의 허울을 벗어 던지고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행위를 걷어치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공화국(북) 정권은 사회적 인간의 자주적 권리로서의 인권개념과 기준에 기초해 인민대중 중심의 사회주의 제도를 수립하고 강화.발전시켰다”며 “조선 인민은 차별없이 정치적 자유와 권리뿐아니라 노동과 휴식의 권리, 무료교육과 무상치료를 받을 권리 등 사회적 인간의 모든 권리를 법적으로 보장받고 자주적이고 창조적인 삶을 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통신은 “미국은 주권국가들에 대한 노골적인 침략과 무고한 주민들에 대한 대량학살 등 천인공노할 인권유린행위를 서슴없이 감행하고 있다”며 “인구의 0.02%에 불과한 대독점자본가들의 인권만을 인정하고 옹호하는 이 나라에서 날이 갈수록 부익부 빈익빈현상이 심화되고 범죄가 성행하는 것은 필연적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미국은 해마다 인권보고서라는 것을 발표해 다른 나라들에 인권 불모지라는 딱지를 붙이고 미국식 인권을 내리먹이려(강요하려) 하고 있다”며 “이들이 떠드는 조선의 인권상황만 놓고봐도 재판관의 인권타령의 검은 속셈을 빤히 들여다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