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이지스함, 동해서 北미사일 추적”

한미 합동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했던 미국 이지스 구축함 2척이 동해상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을 탐지하고 추적하는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의 한 소식통은 “한미 합동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했던 존 매케인함(9200t급) 등 미국 이지스 구축함 2척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동해상에 계속 머물게 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22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매케인함이 4월 4~8일 발사 예고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임무를 기본으로 하지만 유사시 요격 임무로 전환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매케인함(DDG-56)은 이달 28일 부산항에서 함장 이·취임식을 한 뒤 동해로 나가 북한의 로켓 탐지·추적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지스함은 1000km 내의 모든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4개의 고정식 레이더가 장착돼 있어 북한이 인공위성이나 미사일을 발사하면 즉각 탐지할 수 있다.

특히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SM-3 대공미사일과 1.2초에 1발씩 발사할 수 있는 수직발사대 96기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북한이 발사하는 로켓에 대해 요격 명령이 하달되면 SM-3 미사일로 요격할 수 있다.

한편, 일본도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SM3)을 탑재한 이지스함 2척을 동해상에 배치, 북한의 발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