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 대북 적대정책이 긴장 근본 요인”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미국의 대조선(대북) 정책은 군사력에 의거한 침략정책으로, 조선반도 긴장 격화의 근본요인”이라며 올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을 비난했다.

신문은 ‘변함없는 대조선 적대시 침략정책’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조선반도 정세가 의연 긴장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침략정책에 기인한다”면서 한.미 연합전시증원(RSOI)연습, 독수리연습(Foal Eagle), 을지포커스렌즈(UFL)연습을 “미국의 변함없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드러낸 북침소동”이라고 표현했다.

또 “올해 미국이 조선반도와 그 주변 지역에 핵 선제타격 수단들을 끌어들이는 등 대규모 북침 무력 증강에 열을 올렸다”고 노동신문은 주장하고 “이것은 조선반도의 평화 분위기를 해치고 정세를 전쟁 접경으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도발 소동”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어 “미국의 남조선(남한) 강점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집중적인 발로이며 남조선 강점 미제 침략군(주한미군)은 반공화국 침략 정책의 현지 집행자”라면서, “미 호전세력의 대조선 적대시 침략 책동이야말로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정 파괴의 근원이며 긴장 격화와 전쟁 발발의 불씨”라고 거듭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25일에도 “미 호전세력이 제2 조선전쟁 준비책동을 발광적으로 벌이고 있다”며 “이것은 미국의 대화 의지를 의심케 하는 움직임이 아닐 수 없다”는 내용의 논평을 실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