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 ‘금강산 때리기’에 현대아산 ‘긴장’

북한의 핵실험 이후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을 주도하고 있는 현대아산은 급변하는 국제 정세가 경협 사업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17일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잇따라 남북 경협 사업에 대해 직설적으로 부정적인 인식을 표명함에 따라 금강산관광이 재검토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돼 현대아산은 더욱 긴장하고 있다.

그러나 현대아산은 우리 정부가 아직까지는 개성공단이나 금강산관광 등 순수한 남북경협은 중단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고 있다는 점에서 사업 중단이라는 최악의 경우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힐 차관보는 작심한 듯 어느 때보다 강한 어조로 금강산관광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직접적으로 나타내며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어 이후 상황을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현대아산은 힐 차관보가 금강산관광에 대한 부정적인 발언을 한데 대해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나온 말이기 때문에 발언의 진의가 확실치 않은 것 아니냐”며 “중요한 것은 우리 정부의 결정인데, 정부는 금강산관광을 계속하겠다는 의지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나마 금강산관광이 핵실험 직후 충격에서 벗어나 차츰 관광 수요가 회복되면서 안정을 되찾고 있다는 사실이 현대아산의 위안이 되고 있다.

금강산관광은 북한이 핵실험을 벌인 9일 이후 취소율이 60%까지 치솟았지만 지난 주말을 고비로 떨어져 현재 20% 초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2차 핵실험을 강행하거나 해상검문 과정에서 무력 충돌을 일으킨다면 남북경협은 또다시 중대한 시험을 받게 될 수 밖에 없어 현대아산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금강산관광이 중단된다는 최악의 경우에 대해 현대아산 관계자는 “금강산관광이 중단된다면 당연히 손실을 막기 위해 대책을 찾아봐야 하겠지만, 지금으로선 금강산관광이 중단될 수 있다는 가정 자체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과 같이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을 때야말로 최소한의 대화창구는 열려 있어야 하며, 그것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등 순수 경제협력 사업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