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 北형벌제도 비판, 정치적 도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미국이 북한 형벌제도를 인권문제와 결부시켜 비난한 것은 “난폭한 주권침해이며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최근 조지 부시 미 대통령, 미 국무부 인권보고서 등이 최근 북한의 강제수용소를 언급하며 북한을 비판한 데 대한 반응인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미국이 형벌제도를 문제시하며 북한에 대한 인권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러한 책동은 우리 공화국(북)의 국제적 영상을 흐리게 하고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그들이 우리 나라(북) 사회주의 제도를 걸고 들면서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광분하고 있는 것은 우리 체제ㆍ제도에 대한 미국의 체질화된 거부감이 어느 정도인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저지른 인권침해 사례 등을 거론하며 “미국이 극악한 인권유린 왕초로서 저들(미국)의 죄행과 정체를 비단 보자기에 감싸두고 인권과 민주주의를 제창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진정한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모독ㆍ우롱”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또 “미국이 반공화국 심리모략전에 계속 매달릴수록 우리(북)의 제도전복을 목표로 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악랄성을 더욱 입증해 주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며 “미국은 다른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국내법에 대해 왜곡ㆍ시비질을 하지 말아야 하며 인권유린, 내정간섭 책동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