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한인 이산가족 상봉지원 기구 설치

미국 하원에 한국계 미국인들이 북한에 두고온 이산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의원 모임이 생겼다.

마크 커크 의원은 10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미국내 한인이 이산가족과 상봉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하원 한인 이산가족위원회(Congressional Commission on Korean Divided Families)’를 세웠다”고 밝혔다.

커크 의원은 “위원회는 이산가족 상봉을 돕기 위한 정부 기구로 역할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까지 위원회 참여 의사를 밝힌 의원은 민주당과 공화당 양당에서 15명이며 현재 상봉 주선을 위해 이산가족 자료를 정리중”이라고 설명했다.

커크 의원은 “그동안 미국내 한인들의 이산가족 상봉에 가장 큰 장애물은 악화된 북미 관계였지만 최근엔 관계회복 조짐이 뚜렷해졌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미국내 아시아계 연구소인 국제전략화해정책연구소(ISR) 전영일 소장도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의원들이 성명서나 결의안을 제출하는 것이 아니라 제도화된 과정을 통해 (남북 이산가족 문제에) 관심을 일깨우고 있다”고 평가하고 “궁극적으로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돼야 하며 의회가 나서 국무부를 움직여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계 미국인중 50만명이 북한에 가족을 두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며, 이들은 대북 인도지원단체인 유진벨재단과 함께 지난해부터 미국 정부가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북한과 대화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