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탈북자 北送 관련 청문회 내달 1일 개최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인권소위원회가 다음달 1일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과 관련한 긴급청문회를 개최한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8일 전했다.


크리스토퍼 스미스 인권소위 위원장은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ongressional-Executive Commission on China)의 보고를 인용해 “북한에서 김정은이 권력을 장악한 이래 중국 정부가 강제송환을 앞두고 있는 탈북자 가운데 80명이 송환 즉시 사형에 처할 위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스미드 위원장은 애도기간 중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들에 대해 본보기로 공개처형이나 강제수용소에 장기 수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이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탈북자들을 강제송환 하는 것은 국제조약 위반”이라며 중국 당국이 유엔 난민기구 등의 탈북자 면담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다.


이번 청문회에는 수전 솔티 북한자유연합 대표, 로버타 코헨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 등 미국 내 북한 인권 전문가들과 중국에서 체포돼 강제북송된 경험이 있는 탈북자 한송화 씨와 조진혜 씨가 참석해 북송 후 겪은 박해에 대해 증언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