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유엔이 컴퓨터·관련 기술 北 제공 충격”

미국 의회가 유엔 산하 기관의 대북 컴퓨터 지원과 관련해 즉각 조사에 나서겠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이날 유엔 산하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가 북한과 이란에 컴퓨터와 관련 기술을 제공한 의혹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일리애나 로스-레티넌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WIPO가 북한과 이란에 민감한 기술을 제공한 점은 매우 충격적으로 철저히 조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 불량배(thugs)들에게 민감한 기술 제공하는 것은 이들의 위험한 목적을 이루게 할 수 있다”면서 “이번 사안이 처벌 없이 그냥 간과돼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하워드 버먼 하원 외교위 민주당 간사도 지난 달 27일 열린 법사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상무부 고위 관리에게 이번 사안을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조사 진상 조사를 요구한 바 있다.


한편 WIPO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유엔개발계획(UNDP) 베이징 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미국 휴렛팩커드 컴퓨터와 관련 기술 장비 5만2천 달러 어치를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