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北에 가족둔 한인 시민권자 가족상봉 허용

북한에 직계가족을 둔 한인 미국 시민권자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북한을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이 미 의회에서 추진되고 있으며 법안 통과가 확실시된다.

직계가족 상봉을 위한 한인 시민권자의 방북 허용은 국방지출법안에 포함돼 있는데 이에 따르면 부시 행정부는 6개월 이내에 한국계 시민권자와 북한의 직계가족 상봉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의회에 보고해야 한다.

법안은 또 이산가족 상봉의 장소로 북미 관계정상화 이후 평양의 북한 주재 미국 대사관으로 명시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국방지출법안은 지난 6일 상하 양원 간 협의에서 합의됐으며 이에 따라 양원에서 나란히 법안이 승인돼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칼 레빈(민주.미시간) 미 상원 군사위원회 위원장은 “한국계 미국인 상당수는 노령이며 사랑하는 가족과 만나기를 열망한다”며 “나는 이 법안이 수십만명의 한국계 미국인과 북한에 거주하는 가족 사이에 행복한 상봉의 문을 활짝 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