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 北核폐기에 4년간 5억7천만달러 지원계획”

미국 의회는 북한의 핵폐기 지원을 위해 내년부터 4년간 모두 5억7천5백만 달러를 내년 예산안부터 계상하기 위한 비용 추계서를 작성했다고 2일(현지시각) RFA는 전했다.

RFA는 최근 미 의회가 작성한 예산 편성 관련 보고서에 밝힌 북한 핵 시설 폐기에 필요한 예산 소요 내역을 근거로 이같이 보도했다.

이 보고서에는 “북한 영변에 위치한 원자로, 핵 연료봉 공장, 그리고 사용후 핵 연료, 화학 재처리 공장을 폐기 대상으로 잡고, 이 작업을 위해 오는 2009년부터 2012년까지 4년간 모두 5억7천5백만 달러를 추계했다”고 방송은 밝혔다.

이어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밝힌 ‘사용 후 핵연료를 외국에 갖고 나가서 재처리’하는 것을 미 행정부의 북한 핵 시설 폐기 방안으로 그대로 반영해 예산 소요 항목으로 적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미 국무부와 에너지부가 제공한 정보에 근거해 북한 핵 시설 폐기에 필요한 예산과 기간을 각각 5억7천5백만 달러와 4년간으로 명시했고, 연도별로는 2009년에 3억 달러, 2010년 2억 달러, 2011년 5천만 달러, 2012년 2천5백만 달러를 계획하고 있다.

한편, 방송은 보고서에는 북한 핵 관련 시설 이외에 핵무기나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등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