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팀 ‘넌-루가’적용 방안 조사 방북”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간사인 리처드 루가 의원의 보좌관이 ‘넌-루가 프로그램’의 북한 적용을 위한 실태 조사차 오는 12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일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키스 루스 보좌관은 방북 기간 영변 핵시설을 둘러보고 북한 외무성 관리들을 만나 넌-루가 프로그램에 따라 북한 핵과학자들을 재취업시키는 문제 등을 의논한다.

넌-루가 프로그램은 미국이 1990년대 옛 소련 붕괴 당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이 보유하고 있던 핵무기와 핵물질, 핵 기술 등을 각종 지원을 통해 폐기해 온 평화적 핵 폐기 방안이며, 북한에는 핵기술자들의 재교육과 재취업 알선을 통해 핵 기술의 유출을 막는 데 중점을 두는 방식으로 적용된다.

루스 보좌관의 방북 기간,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와 존 루이스 박사 등 6명의 미 핵전문가도 동행, 북한의 핵개발 기술자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방송은 소개했다.

이들의 방북은 6자회담 미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의 상원 청문회가 끝난 이후 이뤄질 예정이어서 미국 의회가 앞으로 북핵 처리 방향을 설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미 의회 관계자가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번에 방북하는 미 인사들 중 일부는 서울도 들를 것으로 알려져, 넌 루가 프로그램의 북한 적용 방안에 관해 남한 정부 관계자들과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