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에 전시납북자 해결 결의안 상정 추진”

▲이미일 이사장이 지난달 26일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전시납북자 관련해 연설을 하고 있다.ⓒ데일리NK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사장 이미일)는 미 의회에 대한민국 전시(戰時) 납북자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안 상정을 추진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23일부터 10일 동안 미국을 방문해 국무부 및 의회 관계자 등을 면담, 전시 납북자 문제의 심각성을 홍보하고 돌아온 이미일 이사장은 향후 전시납북자와 관련한 결의안이 미 의회 상정 및 통과될 수 있도록 보고서 작성과 로비를 직접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지난 7월에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됐고 현재 탈북자 강제송환 반대 결의안이 상정되어 있다”면서 “납북자 문제도 동시 상정해 통과시킨다면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정부는 전시납북자 문제에 전혀 관심을 갖지 않고 있는데 미 의회가 나서준다면 가족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이사장은 “미국의 내셔널프레스클럽(프레스센터)에서 세계 각국의 언론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전시납북자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연설했는데 많은 의회 관계자들과 언론들이 관심을 보였다”면서 “미 의회에 북한의 전시 납북 문제를 해결하는 결의안이 상정 되도록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고서의 구체적인 내용과 관련 “휴전협정에서 미국의 당사자였음에도 민간인 납치 문제를 책임있게 해결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서 “휴전협정에서 민간인 송환문제 해결의 타당성을 미 국무부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이사장은 미 의회의 도움을 받아 미 국무부 자료원의 자료를 요청, 입수해 올해 말까지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부터 결의안 추진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공화당 에드 로이스 의원 등의 도움을 받아 의원들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이 이사장은 “미국이 북핵문제 등이 해결되면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고 하는데 민간인 납치문제가 해결되어야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되고 평화협정도 가능하다”면서 “평화체제 논의에 전시납북자 문제가 꼭 포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