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회도서관, `독도’ 주제어 `리앙쿠르암’ 변경 추진

미국 의회도서관이 장서 분류.관리의 기본이 되는 주제어 가운데 현행 `독도(Tok Island)’를 `리앙쿠르 암(Liancourt Rocks)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동아시아도서관협의회 한국자료분과위원회의 김하나 회장은 15일 미 의회도서관이 북미지역 도서관에서 공동으로 사용되는 주제어(SACO:Subject Authority Cooperative Program) 편집회의를 16일(미국시간) 열어 독도를 리앙쿠르 암으로 바꾸는 문제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앙쿠르는 조선시대에 독도를 발견한 프랑스 포경선 리앙쿠르호의 이름을 따서 붙인 이름이다. 현재 미 국무부와 중앙정보국(CIA) 홈페이지 등의 국가소개란에는 독도가 리앙쿠르 암이라는 용어로 명시돼 있다.

미 의회가 이번에 독도의 주제어 변경을 추진중인 배경은 미 지리원(NGA)과 지명위원회(BGN)가 독도를 리앙쿠르 암으로 바꿨기 때문이라고 김 회장은 전했다.

주제어가 독도로 변경되면 북미지역 도서관과 각종 문헌을 다루는 대부분의 기관은 의회도서관의 주제어 결정내용을 따르게 되며, 도서 이용자들은 자연스럽게 주제명 목록에 맞춰 자료를 검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씨는 “더 큰 문제점은 변경될 주제어 리앙쿠르 암를 포괄하는 더 큰 개념의 주제어로 `Islands of the Sea of Japan(일본해의 섬들)’을 추가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서 “이는 독도가 일본해에 포함돼 있는 일본 군도로 여겨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장차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만들기 위한 역사적인 근거를 하나씩 만들어가려는 일본의 교묘한 술책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