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16명, 오바마에 `北로켓 요격’ 촉구

미국 연방하원 군사위원회 소속 공화당 의원들은 1일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요격권한을 미군 사령관들에게 부여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존 맥휴 의원을 비롯한 16명의 군사위 소속 공화당 의원들은 지난달 31일 오바마 대통령에게 발송한 서한에서 북한 로켓 발사를 막기 위한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면서도 “미국이나 동맹국들이 위기에 처할 경우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군 사령관들에게 승인토록 정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로켓이나 파편이 일본에 낙하할 경우에 대비해 요격 명령을 내린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비슷한 결정을 내리도록 정중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또 “북한의 로켓이 미국이나 동맹국들을 위험에 빠뜨릴 경우 취할 오바마 행정부의 계획과 준비된 방안들이 무엇인지를 묻고 싶다”고 답변을 요구했다.

이번 서한은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이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해 “요격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힌데 따른 반발로 해석된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이번 발사의 목적과 관련한 많은 불확실성이 있다”면서 “유일하게 확실한 것은 북한이 미사일 확산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일련의 도전적 환경에 처해 있다”면서 “국가의 모든 수단을 사용함으로써 미국민과 동맹국들의 안전과 안보를 강화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