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5명, 오바마에 ‘대북영양지원 반대’ 서한

미국 상원의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최근 미국의 대북 식량(영양)지원 결정과 관련,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반대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미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존 카일, 제임스 아인호프, 마르코 루비오, 존 크로닌, 제임스 리치 등 5명의 상원의원은 지난 15일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대북 유화정책(policy of appeasement)’에 대해 우려와 비판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북한의 속빈 비핵화 약속과 식량지원을 맞바꾸기로 한 결정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과거 정권의 실수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충고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과의 유화정책을 선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대북 식량지원은 핵확산 우려가 있는 다른 세력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이들이 오바마 대통령에게 대북 식량지원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보낸 것이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계획 발표 이전이지만 결과적으로 이들의 주장이 설득력을 얻은 셈이라고 평가했다.


포린폴리시는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계획 발표로 대북 식량지원 등 제3차 북미 고위급 회담 합의가 벌써부터 위기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