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미국내 이산가족 상봉 촉구

마크 커크(공화.일리노이) 미 하원의원이 20일 미국내 남북한 이산가족의 재상봉을 위해 미국과 북한 정부가 협력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양측 정부에 보냈다.

미 중서부 한인시민연합 등으로 구성된 남북이산가족 재회추진 단체인 ’샘소리’에 따르면, 커크 의원은 미국 정부와 유엔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해 북한 정부에 서한을 보내 미사일 위기 등 “정치적 긴장이 50년 이상 북한에 있는 가족을 찾으려는 한국계 미국인의 절박한 심정을 가려선 안된다”며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인도주의적 조치를 촉구했다.

커크 의원은 자신의 선거구민인 차희 리 스탠필드(여.한국명 이차희)씨가 50여전에 헤어진 아버지와 오빠를 만나게 해달라는 민원을 처리하는 형식으로 공식 서한을 보내 “이산가족 대부분이 70대로 시간이 얼마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샘소리의 앨리스 서 사무국장은 북미간 외교관계가 없어 상봉을 요청할 대북 공식통로가 없는 점을 감안, 각 이산가족을 해당 선거구 의원들과 연결시켜 이들 의원이 선거구민을 위해 미국과 북한 정부를 접촉하게 하는 방식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샘소리는 지난 2월 결성됐으며, 미국내 남북 이산가족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