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촉구

미국 하원 외교위의 공화당 간사인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은 5일 북한이 우라늄 농축성공과 플루토늄 무기화를 주장하고 나선데 대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스-레티넌 의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대북 정책 실패에 따른 실수에서 교훈을 얻어야만 한다”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려놓는 것을 시작으로 북한 정권에 대해 최대한의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우라늄 농축의 확실한 단계에 도달했다고 시인한 것은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패했음을 드러내는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미국의 포용과 양보는 북한의 핵무기프로그램 추구를 가속화시켰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대북제재 문제를 재점검하게 될 이달 유엔총회는 세계 평화와 안전에 대한 북한의 위협을 유엔이 과연 억지할 수 있느냐를 가늠할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책임있는 국가들이 북한 정권의 핵확산 및 미사일 위협에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