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의원, `北 적대행위 중단’ 결의안 추진

한국에 대한 북한의 적대행위 중단 및 북한 핵무기.프로그램의 완전한 포기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미국 연방 하원의원에 의해 추진되고 있다.

26일 한인공공정책위원회(KAPAC. 회장 이철우)에 따르면 피터 킹(공화.뉴욕) 의원은 이 같은 결의안 초안을 마련, 법사위원회의 법안 검토와 공동발의 의원 서명작업을 마치는 대로 하원 외교위에 발의할 계획이다.

결의안 초안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핵확산 의혹이 동북아는 물론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한국에 대한 적대적인 언행을 즉각 중단하고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또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2005년 9월 6자회담 공동성명의 내용을 완전히 이행하고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포기하라고 주장하면서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조속 복귀 및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1718호 결의안 준수를 촉구했다.

결의안 초안은 이어 미국은 남북 대화와 협력의 증진을 위해 계속 나설 것이라면서 미 하원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및 번영에 있어 한미간 강력한 동맹의 전략적 중요성을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결의안 추진과 관련, 한인공공정책위원회는 지난 1월30일 킹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을 방문해 북한의 도발행위 중단과 굳건한 한미 동맹 관계를 확인하는 결의안을 채택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의 이철우 회장은 미 의회에서 결의안이 채택되면 북한의 적대행위를 중지시키고 한국 정부가 실용적인 대북정책을 추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