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육참총장 “가장 위험한 미래 긴급상황은 한반도 전쟁”

레이먼드 오디어노 미국 육군참모총장은 13일(현지시간)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믿을 수 없을 만큼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디어노 총장은 이날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가진 강연에서 ‘미래에 일어날 수 있는 긴급 상황 가운데 가장 위험한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하며 “만일 한반도에서 싸워야 한다면 그것은 극도로 위험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금 한반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전쟁 시나리오에 대해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지 않는다면 실제 전쟁이 발발하게 되면 어려운 전쟁이 될 것이기 때문에 사전에 전쟁 억지력을 갖춰야 한다는 지적이다. 

오디어노 총장은 이어 “솔직하게 말하면 중동에서건, 태평양에서건 우리가 수행해야 할 어떤 작전도 쉽지는 않다. 어디에서건 전쟁이나 전투는 아주 어렵다”면서 “미리 대비하고 준비하지 않으면 그 짐이 공군이나 해병대 어깨에 떨어진다. 따라서 사상자를 내지 않으려면 그런 긴급 사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미국 국방 예산 감축과 관련, “유엔 또는 한·미 양자 협정(상호방위조약)에 한국을 지원하도록 명시돼 있다”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문제를 협의하고 있고 그게 이뤄지면 일부 영향이 있겠지만, 그때까지는 이미 갖춰진 이런 협정에 맞춰 한반도 안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금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북한의) 오판이다. 원치 않는 도발을 초래할 수 있는 오판을 막기 위해서라도 한국을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미국은 한국을 수호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찰스 자코비 미국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AADC) 및 북부사령부 사령관도 북한과 이란의 미국 본토에 대한 미사일 위협이 이론적이 아니라 실질적인 사항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가 연 2015회계연도 국방예산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공격) 야망에 대한 명확한 증거들은 미국 본토를 상대로 한 제한적인 탄도 미사일 위협이 이론적이었던 것에서 실질적인 고려 대상으로 올라섰음을 확실하게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이란의 잠재적인 위협을 해결하기 위해 미사일방어청(MDA)과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