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엔대사, 새 대북결의 필요”

존 볼턴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북한의 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제재 조치를 포함한 새 대북결의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고 25일 서울에서 수신된 NHK방송이 전했다.

볼턴 대사는 24일 NHK와 인터뷰에서 “북한은 미사일 발사 후 안보리가 미사일 개발중지 등을 요구하는 결의를 채택한 데 대해 전혀 경의를 표하지 않고 결의에 따를 자세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볼턴 대사는 또 “(유엔 안보리가) 다음 단계로 나갈 필요가 있는 만큼 현재 일본과 그 외의 나라들도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안보리가 다른 형태로 라도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고 방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