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워싱턴서 정전56주년 기념행사 다채

한국전 정전 56주년을 맞아 한미 합동 기념행사가 27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렸다.

워싱턴 재향군인회와 미국측 한국전쟁 정전기념위원회는 이날 오전 워싱턴 D.C. 내 한국전쟁 참전기념비 앞에서 공동 기념식을 개최했다.

미국측에서 에릭 신세키 보훈장관이, 한국에서는 한덕수 주미대사를 비롯한 대사관과 국가보훈처 관계자 등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다.

양국 참전용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행사에서 신세키 장관은 “오늘 한국의 민주주의는 60년 가까이 전에 자신을 고귀하게 희생한 이들에 의한 것”이라면서 미국을 비롯한 유엔군의 참전 의미를 되새겼다.

그는 이어 “미국의 육.해.공군 장병들은 당시 적을 부정하고 승리를 외치며, 그들의 오산을 벌했다”면서 이들의 고귀한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덕수 주미대사는 연설을 통해 “한국전에 참전한 용사들과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그분들은 모두 영웅들”이라면서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는 항상 이들 영웅에게 감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대사는 이어 “오늘날 한국의 번영과 민주주의는 이들의 희생이 없이는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항상 이를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은 지금도 국제사회의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포기와 대화복귀를 인내를 갖고 일관되게 요구하고 있으며, 한미 양국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 앞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정전 56주년을 기념하는 합창 공연 등도 진행됐으며, 기념식 뒤 한 대사와 신세키 보훈장관은 참전기념비에 헌화했다.

워싱턴 재향군인회 이병희 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6.25 전쟁을 모르는 후세들에게 올바르게 한국전을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특히 미국에서 조기 게양이 결정된 것을 계기로 한미동맹이 더욱 굳건해 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념행사에 참석한 미국인 블레스 페트릭(36)씨는 “한국전에 참전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게양된 조기를 보면서 한미간의 깊은 우호를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념식 뒤 알링턴 국립묘지 헌화식, 참전용사 초청 만찬 등의 행사도 열렸다.

한편 오는 29일에는 주미한국대사관 초청으로 에드 로이스(공화), 다이앤 왓슨(민주) 하원의원 등 미 의원들과 참전용사들을 초청한 가운데 정전기념 행사도 미 하원 건물에서 열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