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외교협회 대표단 4일 개성공단 방문

방한 중인 에드워드 블라이어 전 타임워너 부사장 등 미국 외교협회(CFR) 회원 13명이 4일 개성공단을 방문한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3일 “CFR 대표단이 동북아 지역에 대한 이해를 넓히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면서 “대표단이 3일 외교부를 방문한 데 이어 4일에는 개성공단과 비무장지대(DMZ)를 둘러볼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이날 외교부에서 심윤조 차관보를 면담하고 한.미 관계 등 관심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2일 방한한 대표단은 외교부 방문에 앞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미대사와 만나 한.미관계 현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용산 미군기지를 방문했다.

대표단은 블라이어 전 부사장을 비롯, 조지프 하 미국 루이스앤클라크대 명예교수, 낸시 자비스 월드 어페어스 카운슬 전 회장 등 학계.기업.언론계에 종사하는 다양한 인사들로 구성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