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외교관, 플루토늄 협의차 곧 방북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에 담길 플루토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 외교관이 조만간 방북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7일 “이번 방북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작성을 위한 북.미 간 실무협의의 성격”이라며 “주로 플루토늄 관련 사항이 논의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방북인사의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일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번 실무협의에서는 원자로 가동기록과 북한이 신고할 플루토늄 관련사항의 사실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자료의 신고서 포함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 접촉의 구체적 경로와 일정 등은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여태까지는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나 제3국 핵협력에 관한 미국의 우려를 어떻게 해소하느냐에 집중했으니 앞으로 (북.미) 실무협상에서 논의되는 것은 플루토늄이 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이와 별도로 UEP 추진과 핵확산 방지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북측과 논의하기 위해 관련 전문가를 차기 6자회담 개최 전에 파견할 계획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