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외교관 뉴욕필 공연 지원위해 방북”

미국 국무부가 오는 26일 뉴욕필하모닉의 평양 공연을 지원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외교관을 북한에 파견한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1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 방송과 전화통화에서 “국무부 한국과 직원인 외교관 1명이 평양에 간다”며 “이 외교관은 현지에서 공연에 필요한 외교적 차원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파견의 목적은 순전히 뉴욕필 공연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해당 외교관은 공연 일정에 맞춰 입북했다가 공연이 끝나면 미국으로 돌아올 계획”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도 이날 “미 국무부가 평양에서 외교관 역할을 수행할 국무부 관리 1명을 평양에 파견한다고 밝혔다”면서 이 관리는 뉴욕필의 평양 공연에 필요한 외교적 지원을 주임무로 한다고 보도했다.

뉴욕필의 평양 공연엔 제임스 켈리 전 국무부 차관보,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대사 등 미 국무부의 전직 고위관리들도 많이 참석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