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영화제 `김정일 다큐’ 상영에 주목

오는 23일 개막되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영화제에서 탈북자 증언을 토대로 북한 정권의 실상을 알리기 위한 취지와 내용을 담은 다큐멘터리 `김정일리아’가 상영될 예정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18일 국제영화제를 주관하는 샌프란시스코필름소사이어티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미국 여류 감독 N.C. 하이킨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김정일리아’는 북한 엘리트 출신 또는 수용소 생활을 한 탈북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담고 있다.

김정일리아는 북한에서 `김정일화(花)’로 불리며 신성시되는 꽃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6회 생일을 기념, 다년생 베고니아에 북한이 명명한 이름이다.

다큐멘터리 `김정일리아’에 등장, 증언하는 탈북자의 신원이 구체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으나 중년 남성과 여성 탈북자 등 일부 탈북자의 얼굴, 북한 주민들을 구원해야 한다고 절규하는 목소리는 생생하게 공개돼 있다.

얼굴을 공개한 여성 탈북자는 “자연재해 등으로 밥 못 먹고 굶는 나라는 많지만 북한은 인간에 의해 굶어 죽기 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투쟁하고 있는 것”이라며 “김정일을 국제 심판장에 끌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여성 탈북자는 “북한 주민들은 보고도, 듣지도, 먹지도 못하고 냄새도 못 맡고 말도 못하고 살고 있다”며 “철조망에 갇힌, 배추처럼 심겨진 북한 주민들은 생각만 해도 불쌍하다. 세계가 반드시 북한 주민을 구해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얼굴이 공개되지 않은 한 남성 탈북자는 “정치범 수용소에 사람을 가두고 어린 아이들에게 공개 처형하는 장면을 강제로 보게 해 공포감을 조성하면서 나라를 다스리는 자체가 범죄 행위”라며 “말도 못하고 이동의 자유도 없는 그런 나라를 만든 사람이 범죄자가 아니면 그 누가 범죄자냐”고 울분을 토했다.

다른 남성 탈북자는 “수용소라는 게 과거 스탈린이나 히틀러 시대에는 있었지만 현대 사회에 수용소가 있다는 게 인류의 수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은 “북한 독재 정권이 붕괴된다면 그 다음 날로 북한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김정일리아에는 모두 6-7명 가량의 탈북자들이 등장하고 있으며 가난한 농부 출신과 전직 군간부, 북한 상류층 예술가 출신 등 인사가 망라돼 있다고 영화제 주최 측은 설명했다.

2주간 진행될 예정인 샌프란시스코 국제영화제 기간 중 김정일리아는 5월 3일과 6일 선댄스 가부키 시네마에서, 5월 4일 퍼시픽필름 아카이브시어터에서 각각 상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