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구소 “북한, 영변 원심분리기 공장 확장공사 완료”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4차 핵실험을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영변 핵시설 단지에서는 고농축우라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심분리기 개발속도도 높이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23일(현지시간) 최근 영변 핵시설 단지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판독, 북한이 고농축우라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심분리기 공장 확장공사를 완료하고 공장 내부에 원심분리기 관련 시설을 설치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ISIS는 이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재가동에 들어간 5MW 원자로 근처에서 물이 방출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파이프를 통해 물이 유입되고 배출된다는 것은 이 원자로가 지속적으로 가동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물을 방출하는 것은 원자로에서 생산된 고도의 열기를 빼내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위성사진으로는 원심분리기 공장 외관에 주요한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며 “이것은 건물 확장공사가 완료되고 내부에 장비와 원심분리기를 설치하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어 “이 공장은 경수로를 위한 저농축우라늄을 생산하거나 무기급 고농축우라늄을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