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구소 “北, 영변에 수소폭탄 원료 생산시설 건설”

북한이 수소폭탄 원료 중 하나인 3중 수소를 생산하려는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을 영변 핵 단지에 건설 중이라고 미국 정책연구기관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가 2일 밝혔다. 

이 연구소는 이날, 지난달 25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공개하면서 “동위원소 분리시설일 수 있다고 판단되는 건설 현장의 외부 특징들이 영변 핵 단지 남서쪽에 있는 핵연료가공시설에서 나타났다”고 전했다.

이어 연구소는 “건설 중인 건물의 정확한 용도는 알려지지 않았다”면서도 “3중수소 분리 용도를 포함한 동위원소 분리시설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또 “새로 짓고 있는 건물에서 유해가스 방출과 화학약품 취급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건설 활동, 가스 저장용 탱크, 여러 개의 분리된 공간이 마련된 내부구조가 목격됐다”고 전했다.

한편 과학국제안보연구소는 지난해 9월 보고서에서도 “영변 지역의 5MW급 원자로에 3중 수소를 추출해낼 수 있는 방사선조사채널을 설치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연구소는 지난달 실시한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서도 “3중 수소 등을 함께 넣어 핵분열 반응의 효율성을 높였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