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여행사, 북한 맥주 양조장 견학 상품 내놔

북한 맥주 맛은 어떨까? 독특한 풍미로 ‘한국 맥주보다 낫다’는 평가를 받기도 한 북한의 맥주를 주제로 한 이색 여행상품이 등장해 관심을 끈다.


미국의 북한 전문 여행사인 ‘우리투어’가 최근 북한 맥주공장을 방문하는 여행 상품을 내놨다고 2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이번 상품은 내달 4일 출발 예정으로, 여행사는 평양의 대표적 맥주 양조장인 평양 낙원백화점 생맥주 양조장과 대동강 맥주 양조장, 양각도 호텔 생맥주 양조장 등 3곳을 직접 둘러보고 시음할 수 있다.


우리투어 관계자는 RFA에 “북한 맥주는 꽤 훌륭하고 몇몇 소규모 양조장은 서방 언론에서 다뤄 이번에 여행 상품화했다”며 “이미 많은 미국인들이 북한 맥주 기행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신청자도 꽤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정전 60주년 기념 여행 상품이 가장 인기가 많았지만, 맥주 기행도 반응이 좋은 편”이라면서 “내년에도 맥주 양조장 방문 일정을 넣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광 상품은 7박 8일 일정으로 맥주 양조장 탐방과 함께 대동강변 낚시, 평양 사격장 사격 등이 포함됐다.


한편 북한은 최근 외화벌이를 위한 해외 관광객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 북한은 이외 희귀 항공기투어, 자전거·골프 여행 등 각종 관광프로그램을 개발했고, 최근에는 북한 최대 물류 중심지인 평안남도 평성시를 관광지역으로 개방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