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여기자 2명, 평양 압송된 듯”

북한이 북중 국경지대인 두만강에서 취재도중 억류된 미국 여기자 2명을 평양으로 압송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22일 대북 소식통들이 말했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들은 이날 “사안의 중대성으로 미뤄 이미 미국 여기자 2명은 평양으로 압송돼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와 인민군 보위사령부의 직접 조사를 받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처음으로 이 사건을 공식 확인한 점과 17일 사건 발생 직후 미국에 추가적인 식량 지원을 거부한 사실에 주목했다.

소식통들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같은 사건을 보도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면서 “이는 이미 북한의 군과 정보 당국이 평양에서 이들을 직접 조사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17일 사건 발생 직후 북한이 미국에 추가적인 식량 지원을 거부한 것은 이미 북한의 최고 지도부가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로버트 우드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7일(미국시간) 워싱턴에서 “북한이 최근 더 이상 식량 지원을 원치 않는다고 통보해왔다”면서 “우리들은 그 같은 결정을 매우 우려한다”고 말한 바 있다.

대북 소식통들은 “통상적인 사안의 경우에는 평양으로 압송되는 사례는 극히 드물지만 미국 국적의 취재진이 억류된 만큼 북한이 정치적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한편 17일 북한군에 의해 억류된 미국 여기자 2명과 중국 국경수비대에 체포된 미국인 프로듀서와 조선족 가이드는 북한 영토를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이들은 모두 중국과 북한의 국경지대에서 북한 영토 쪽으로 넘어갔다 이를 제지하던 북한군에 여자 2명은 잡히고 남자 2명은 중국 쪽 폐쇄회로(CC)TV에 찍혀 중국 국경수비대에 넘겨졌다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통상적으로 북한군이 중국 국경 쪽으로 넘어와서 중국 쪽에서 촬영하는 사람을 잡아가는 경우는 없다”면서 “중국의 국경으로 넘어와서 사람들을 잡아갈 경우 큰 외교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커런트TV’ 소속 한국계 유나 리(Euna Lee)와 중국계 로라 링(Laura Ling) 기자는 지난 17일 북.중 접경지대의 두만강가에서 취재 도중 북한 당국에 억류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