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북미 직접대화 필요성 이야기 중”

유명환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27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 양자대화 필요성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과 관련, “우리는 미국에 대해 북한과 직접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차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통외통위의 외교부 국감에서 북미 양자대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열린우리당 정동채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한 뒤 “중국도 미국에 대해 북한과 직접 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편 증인으로 출석한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은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이 북한 핵실험으로 사실상 좌초된 것 아니냐는 열린우리당 정의용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적절한 시점에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핵실험은 분명히 상황을 변화시킨 만큼 이를 반영해 추진해야 한다는데 대해 관련국들이 어느 정도 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