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北위폐 정보 추가공개 요청

한국 정부는 북한의 미국 달러 위조 논란과 관련, 미 행정부가 북한의 달러 위조 주장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추가 공개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정부는 특히 북한의 위폐 논란이 북핵 6자회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에 따라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조지 부시 행정부에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미 대사관의 한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미 정부측에 북한측이 정밀 위조했다는 100달러 지폐인 이른바 ‘슈퍼 노트’에 관한 정보를 좀더 구체적으로 공개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북한이 아직 위폐를 만들었다는 증거가 불충분, 북한을 위폐 제조국으로 단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의 추가정보 공개를 통해 우리의 입장을 분명하게 정리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앞서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장관은 내외신 브리핑에서 “한미 양국은 북한 위폐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정보교류를 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위폐를 만든게 확실하다면 분명한 불법행위이고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미중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을 만나 “대북 금융제재와 6자회담을 연계시켜선 안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주미대사관 고위관계자는 그러나 “미국은 현재 슈퍼 노트에 대해 기밀사항(classified)으로 분류해 놓고 있어 지금 당장 공개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미 정부도 최근의 여러 상황 변화를 감안, 공개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북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전날 한국특파원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에서 제조된 슈퍼노트를 내 눈으로 목격했다”면서 “위폐에 관한 정보를 최근 일부 국가 외교관들에게 설명한데 이어 한국 언론에도 이를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 16일 재무부 금융범죄 단속반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을 비롯한 북핵 6자회담 참여국과 유럽연합(EU), 호주, 싱가포르, 태국 등 다른 주요 국가 외교관을 초청, 북한의 위조지폐 제조.유통 등 국제적 불법행위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