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업계 “개성공단, 선거, 문화차이가 FTA 난제”

개성공단 문제와 양국의 선거, 문화 차이 등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주요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미 업계 대표가 18일 밝혔다.

마이런 브릴리언트 한미재계회의 미국측 사무국장은 이날 주미한국대사관 홍보원 내 ‘코러스(KORUS) 하우스’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미 업계는 예상되는 어려움들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의회 등을 상대로 FTA 추진 활동을 적극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릴리언트 국장은 개성공단 문제가 ‘민감한’ 것으로 이에 대한 미 업계의 공식입장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미국엔 11월 중간선거가 있고 한국에도 내년 대선이 다가오고 있어 FTA가 이로 인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크며, 양국간 문화적 차이도 협상 과정의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지적했다.

특히 미국에서는 FTA에 대한 활발한 의견과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나 “한국은 보다 조용하며 이같은 대화가 아직 일어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그는 구체적으로는 자동차와 의약품, 서비스, 쌀 등 농산물 분야 협상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그러나 미국이 싱가포르 및 이스라엘과의 FTA협상에서 첨예한 법적, 정치적 문제를 해결했음을 지적하며, 한국과의 협상에서도 이를 해결해낼 가능성이 있다고 기대했다.

그는 또 미 업계는 오는 23일 워싱턴에서 한국 무역업계와 FTA 공동협의를 갖는 것을 비롯해 양국 업계와 정부, 의회측과의 긴밀한 협의를 지속할 것이며, 다음달초 미 업계의 입장을 담은 2차 보고서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미 FTA 추진이 이미 아시아지역에 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특히 일본측이 “처음으로 우리에게 ‘우리는 어떠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미 업계는 한국 내 FTA 반대 여론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초청할 용의도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와 함께 미국의 한국에 대한 비자면제 문제는 즉각적으로 해결돼야 할 문제라고 그는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