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盧, 평화조약 관련 부시 압박’ 평가

노무현 대통령이 7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회담 결과를 언론에 설명하는 자리에서 대북 적대관계의 공식적 종료를 천명하도록 부시 대통령을 압박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8일 보도했다.

신문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호주 시드니에서 가진 한미 정상회담 이후 언론 회동에서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 간에 한국 전쟁을 종결하는 평화 조약을 놓고 거북하고 퉁명스런 대화가 오갔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부시 대통령이 한국 전쟁을 종결하기 위한 평화조약을 체결할 수 있느냐여부는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달려 있고 북한이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핵무기를 제거해야한다고 말한 것을 소개하면서 북한이 완전히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기전에는 부시 대통령이 하지 않겠다고 말한 내용을 노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에게 밀어 붙였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노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이 조금 전 발언에서 한국 전쟁 종전 선언에 관해 언급하지 않은 것 같은데 그렇게 말하지 않았느냐고 부시 대통령에게 물으면서 압박했고, 부시 대통령이 그것은 북한 지도자에게 달려 있다고 말하자 노 대통령은 확실히 불만스러워 하면서 부시 대통령에게 좀 더 의사를 분명히 해줄 수 있느냐며 재차 부시 대통령을 압박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이 대북 정책을 놓고 충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면서 미국이 마카오 은행(방코델타아시아)의 북한 계좌의 거래를 동결하려할 때 노 대통령이 이에 공개적으로 반대했고,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한국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노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부시 대통령에게 약속했지만 그것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양 정상은 매우 온화한 회담을 가졌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미 관리들은 이를 통역상의 문제로 돌리고 다른 가능성을 일축했다고 전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날 한미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노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에게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결하고 북한과 평화 조약에 서명토록 공개적으로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