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16일 북핵신고 비공개 청문회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26일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을 의회에 통보한 가운데 상원 외교위원회가 오는 16일 북핵 신고문제에 관한 비공개 청문회를 개최키로 해 주목된다.

미 의회 소식통은 14일 상원 외교위원회(위원장 조지프 바이든)가 오는 16일 오후 2시30분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신고에 관한 비공개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는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등이 증인으로 출석,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내역 및 향후 검증방안, 최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 결과 등에 대해 보고하고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청문회에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참석 여부도 관심이다.

일부 의원들이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에 핵무기를 비롯해 우라늄농축프로그램, 시리아 핵기술 이전 등 핵확산 활동 등이 빠져 있다며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해제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청문회가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에 있어 고비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부시 행정부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을 의회에 통보하면서 핵신고 내역 검증에 대한 북한의 태도를 보고 테러지원국 해제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는 의원들이 입법을 통해 이를 저지하지 않으면 부시 대통령의 의회 통보 후 45일이 지난 오는 8월11일부터 발효되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