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北테러해제 앞두고 ‘최종 청문회’ 예정

미국 의회가 북한 테러지원국 해제 시한이 다가옴에 따라 북한 핵 시설 불능화와 핵 신고를 최종 점검하는 청문회를 연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8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가 오는 31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와 토비 미국 에너지부 핵 비확산 담당 부장을 불러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전반에 관한 증언을 들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이 지난 6월 26일 미 의회에 통보한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방침은 의원들이 입법을 통해 이를 저지않는 이상 부시 통령의 의회 통보 후 45일이 지나는 오는 8월 11일부터 발효되게 된다.

RFA는 미 상원 군사위원회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 의회는 이번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이뤄져온 북한 핵 시설 불능화 작업과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를 검증하는 문제 전반에 관해서 주무 부서인 국무부와 에너지부에 대해 마지막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관계자는 “특히 이번 청문회 직후에는 미 국가정보국 국장실 산하 디트라니 북한담당관과 밴 디펜 대량살상무기 담당 정보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비공개 청문회도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공개 청문회에서 “그동안 논란이 된 북한과 시리아간의 핵 협력설, 그리고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통한 핵 개발 의혹을 포함해 북핵 문제 전반에 관해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상원 군사위원회가 지난달에 있었던 2009년 국방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북핵 폐기 비용으로 5천만 달러를 추가 배정한 것을 근거로 “북핵 불능화 작업에 대체로 긍정적이어서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에 미국 의회가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