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무부, 中화웨이에 ‘北과 5년치 수출내역’ 제출 요구”

중국의 대형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가 제재 대상국인 북한, 시리아, 수단 등과 거래를 했다는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 측에 소환장을 보냈다면서 이들 국가를 대상으로 한 수출 자료와 화물내역에 대한 5년치 기록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화웨이가 이번 조사에서 북한 등에 미국 정부가 금지한 품목을 수출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최악의 경우 대미 수출 금지조치를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미국은 지난 3월 중국의 통신 회사 ZTE를 이란에 대한 재수출 혐의로 제재를 가한 바 있다.

이후 이 제재는 북한과 이란에 대한 거래 내역을 공개하고, 미국의 수출 규정을 지키는 것을 조건으로 해제됐었다. 다만 번복되는 미국의 중국기업 제재를 통해 양국 간의 경쟁과 마찰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NYT는 전했다. 

화웨이가 받은 소환장은 행정적 소환장으로 범죄나 위법행위 조사에 대한 의미를 내포하지는 않았다. 화웨이가 조사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법을 위반했다는 판결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에 대해 화웨이는 성명을 통해 “회사가 운영되는 지역의 법과 규정을 준수해왔다”고 밝혔고, 상무부는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