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사령관 “북한, 미사일 발사 징후 없어”

로버트 윌러드 미국 태평양 사령관은 17일 한·미 정보당국이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에 제2 미사일 기지의 발사타워 공사를 끝낸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과 관련, “주요한 우려사항이지만 조만간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는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윌러드 사령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아시아 소사이어티 주최 ‘아·태 지역 안보 유지와 안정’ 주제 간담회 및 외신기자클럽 회견에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실험발사 가능성도 미 행정부 차원은 물론 국제적으로 대처해야 하는 북한의 추가 도발 유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월러드 사령관은 “지난해 북한의 도발적 행동들과 북한 권력승계 과정의 복잡한 성격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북한 미사일은)우리 모두에게 걱정거리임에 틀림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기지의 구체적인 장소와 능력은 언급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윌러드 사령관은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 과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지금 북한의 권력승계과정은 ‘압축적인 일정’으로 이뤄지고 있고 강제력을 통해 김정은의 지도자 수업을 시키고 있다”면서 “수 개월 내에 또 다른 도발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월러드 사령관은 그러면서 “지난해 천안함과 연평도 도발이 추가 도발 가능성을 면밀히 검토하는 계기를 제공했다”며 “미국은 한국과의 양자동맹 차원에서는 물론 국제적으로도 취약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다음에 도발을 하면 중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이 그동안 대통령 암살시도, 청와대 습격 시도, 여객기 격추, 재래식 공격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도발을 해왔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형태로 도발을 해올지를 예단하기는 힘들다”고 덧붙였다.


한편, 월러드 사령관은 오는 28일부터 실시되는 ‘키 리졸브(Key Resolve)’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대해 “한미 양군의 전투 준비태세를 점검하는 방어위주의 연례 야전 훈련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키 리졸브’ 훈련은 양국의 준비 태세를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것”이라며 “이를 전폭 지지한다. 내년에도 이 훈련은 실시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소셜공유